▲ <바다소식>의 간판 디자인

제 막내 남동생이 강남의 고급 횟집 주방에서 10년 동안 생선회를 만지다가 작년에 드디어 하산을 하였습니다.
그동안 자기 손으로 직접 가게를 운영하고 싶다고 노래를 부르다가 작년 11월 드디어 조그마한 규모의 생선횟집을 오픈하였던 겄입니다.^^)
마음 같아서야 큰 돈을 투자하면서 밀어주고 싶지만 그게 어디 마음대로 됩니까? ㅎㅎ
그래서 가게 오픈 기념으로 바다소식이라고 명명한 가게의 BI를 직접만들어 주었습니다.

대규모의 가게도 아니고 번화가에 있는 가게도 아니지만 맛하나는 확실하게 책임을 질 수 있는 바다소식은 앞으로 지금의 가게가 본점이 되어 이름있는 체인점이 되길 희망합니다.
디자인 당시 중점을 두었던 것은 가게의 상권자체가 퇴근 길 집에 들어가기 전에 회와 소주한잔을 할 수 있는 곳이라서 '친구를 부르는 그 곳'이라는 카피와 함께 친근한 모습을 하고 있는 주인의 캐리커쳐, 그리고 잡혀있는 물고기도 해맑은 미소와 함께 이리 오라고 손짓을 하는 등 최대한 편안함을 전해주고자 하였습니다.
(여기서 잠깐! 본인도 당연하게 디자인 하였지만 스스로의 질문 하나! 왜 음식장사, 특히 동물성 음식들의 캐릭터들은 하나같이 살신성인의 마음으로 자기가 자기를 맛있게 먹으라고 웃을까? 예를 들면 삽겹살 집에서 돼지가 엄지를 치켜올리며 웃는 아이러니함 같은 거 말입니다~ ㅎㅎㅎ)

아무튼 간판 이외 명함과 야외 배너 등도 함께 디자인을 하였고 추후 본격적인 대규모 사업 전개시 체계적인 디자인 리뉴얼을 해주리라 마음을 먹었고 반드시 그렇게 해주길 바랍니다.

※ 혹시 가게가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오시는 길을 안내해드립니다.
2호선 신림역 하차 후 서울대학교 방면으러 가는 버스(대부분의 버스들)를 타고 한 정거장을 오시면 길 건너에 위 간판이 환하게 보일 것입니다. (지하철로 오시는 경우 환승은 무료이기 때문에 부담 갖지마시고 놀러오세요~다른 회도 맛있지만 매운탕은 정말 천상의 맛을 느끼 실 수 있을 것입니다. ^^)
신고
블로그 이미지

빨간택시 redtaxi

IT산업 및 대중문화 미디어산업(애니메이션, 영화, 게임)에 대한 애정어린 관심의 기록, 배우는 즐거움에 대한 기록 그리고 그림이나 만드는 것에 대한 손솜씨를 가진 유쾌한 키덜트 빨간택시입니다. 이곳은 유쾌한 문화데이트 안내자 빨간택시가 운영하는 블로그, 빨간택시쩜넷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